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기관소개

메인 컨텐츠

kobaco 뉴스

kobaco와 관련된 최신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곳에 붙여넣기(Ctrl+V)해주세요.

    제목
    나도 몰래 흥얼대는 CM송, 라디오 광고 효과 최고
    번호
    22480
    작성일
    2022-05-31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391

나도 몰래 흥얼대는 CM송, 라디오 광고 효과 최고

- 코바코, 중소기업 소비자 대상 ‘라디오 광고 효과 조사’ 결과 발표 -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하 코바코, 사장 이백만)는 지난달 중소기업 광고마케팅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 특화 소비자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상대적으로 데이터가 부족한 라디오 청취자의 청취 행태와 광고 관련 인식을 파악하여 중소기업 광고주의 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청취자의 절반 이상이 ‘기억에 남는 라디오 광고 유형’으로 ‘CM송’을 꼽았다. [그림 1]

 

[그림 1] 기억에 남는 라디오 광고 유형

 

청취자들이 가장 호감을 갖는 CM송의 형태는 ‘후크송(짧은 후렴구, 반복되는 가사)’으로 응답률 55.6%에 달했다. 다음으로 ‘귀에 익은 멜로디(기존에 있던 노래 개사)’ 51.2%, ‘경쾌한 멜로디’ 49.4%, ‘재미있는 가사’ 43.3%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그림 2]

 

[그림 2] 청취자들이 가장 호감을 갖는 CM송의 형태

 

라디오 광고에 대한 인식으로는, 78.9%가 ‘라디오 광고에서 들어본 브랜드는 친근하게 느껴진다’고 답했고, ‘라디오 광고 CM송을 나도 모르게 흥얼거리게 된다’는 답은 75.8%에 달했다. 평소 라디오를 청취하는 소비자의 라디오 광고에 대한 인식은 매우 긍정적인 편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림3]

 

[그림3] 라디오를 청취하는 소비자의 라디오 광고 인식

 

이백만 코바코 사장은 “중소기업은 대기업에 비해 마케팅 지원이 더 절실한 상황이다. 앞으로도 코바코는 공기업으로서 중소기업의 근본적 경쟁력 제고와 혁신성장에 집중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에 특화된 소비자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다양한 방식으로 공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수도권 만 20세 이상 59세 이하의 라디오 청취자(평소 라디오 콘텐츠를 한 달 기준 1~3일 이상 청취) 2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4월 18일부터 4월 24일까지 온라인 조사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p다.

 

첨부 : 

1. 2022 마케팅 광고효과조사_중소기업 특화 소비자 조사(인포그래픽)

2. 코바코 C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