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기관소개

메인 컨텐츠

보도자료

kobaco와 관련된 최신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곳에 붙여넣기(Ctrl+V)해주세요.

    제목
    일본 최대 콘텐츠 플랫폼 U-NEXT CEO 방한 
    번호
    23529
    작성일
    2023-11-16
    조회수
    1111

 

일본 최대 콘텐츠 플랫폼 U-NEXT CEO 방한 

- 오는 16일 「2023 국제 OTT 포럼」서 ‘U-NEXT 성공 전략’ 공유 -

 

 

 

일본 최대 콘텐츠 플랫폼인 일본 U-NEXT(유넥스트)의 텐신 츠츠미(Tenshin Tsutsumi) 대표가 한국을 방문한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오는 16일 열릴 ‘2023 국제 OTT 포럼’에 일본 U-NEXT의 텐신 츠츠미 대표가 참석해 ‘일본 OTT 시장 현황 및 U-NEXT 성공 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U-NEXT의 사업 확대와 성장을 주도해 온 텐신 츠츠미 대표는 U-NEXT 마케팅 이사를 거쳐 대표까지 오른 미디어·마케팅 분야의 전문가다.

현재 U-NEXT 뿐만 아니라 모기업인 USEN-NEXT 그룹의 이사와 일본 통신사인 YU-모바일의 이사직을 겸임하며 미디어·통신 사업을 총괄하고 있다.

 

한편, 일본 마케팅리서치 전문회사 GEM파트너스에 따르면 2022년 일본 온라인 스트리밍 시장 규모는 5,305억엔(4조 6,000억원)이었으며

오는 2027년에는 7,487억엔(6조 5,000억원)까지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자 1인당 이용 서비스는 1.8개로 타 국가에 비해 낮은 편이나 비디오 대여점의 폐점 추세로 향후 시장은 지속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그 가운데 U-NEXT는 월간 활성 이용자(MAU) 기준 일본 최대 OTT로서 높은 이용 일수와 이용 시간을 기록하고 있다. 동영상 외에 전자책, 뮤직비디오, 음악 라이브 등도 서비스하고 있으며,

최근 테레비도쿄(TV TOKYO)와 TBS 등을 운영하는 ‘Paravi(파라비)’와의 통합으로 스포츠 및 지상파 프로그램 등을 보강해 ‘일본 최대 콘텐츠 보유’라는 명성을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한편 이번 ‘2023 국제 OTT 포럼’은 방송통신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가 주관하는 글로벌 미디어행사로 넷플릭스, 일본 U-NEXT, 영국 DAZN, 프랑스 Canal+, 홍콩 Viu 등 글로벌 OTT 사업자가 참여해 국내외 미디어 사업자 간 협력과 네트워크를 다지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첨부 : 텐신츠츠미 대표 사진